메뉴 건너뛰기

우종창 기자의 거짓과 진실


  「어둠과 위선의 기록/박근혜 탄핵백서201249, 출간됐다. 이 책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이 적법한 절차를 밟지 않았고, 수사와 재판은 정해놓은 결론에 따라 진행되었음을 헌법재판소 조서와 검찰 수사 기록, 법정녹취록을 근거로 기록했다.


  저자 우종창은 조선일보와 주간조선, 월간조선에서 23년간 사건기자로 활동한 전직 기자다. 저자는 촛불이라는 광장의 광란(狂亂)이 시작된 201610월부터, 박근혜 대통령 재판이 끝난 2021114일까지, 46개월 동안 사건 현장을 취재했다.

  

  이 책은 총 5개장으로 구성돼 있다. 1장은 박근혜 정부와 국민 행복시대, 2거대한 음모태블릿PC 진실, 3검찰 수사와 안종범 업무수첩, 4특검 발족과 배신의 정치, 5대한민국 탄핵, 거리로 나선 태극기이다.


  저자는 책 서문에 박근혜 탄핵백서를 쓰게 된 이유를 이렇게 밝혔다.


  “대통령 사건은 모든 게 거짓에서 시작했다. 대통령이 최순실의 꼭두각시라는 좌파들의 논리는 JTBC가 날조 보도한 태블릿PC에서 비롯됐다. 광기(狂氣)어린 언론 보도와 촛불 난동이 우리 사회를 혼란에 빠뜨렸고, 공명심에 사로잡힌 일부 검사들은 과거에 일어났던 일을 밝혀낸 게 아니라, 과거를 새로이 만들어냈다.


  능수능란한 법 기술을 보인 일부 판사와 일부 헌법재판관은 그동안 힘들게 쌓아온 자유 대한민국의 근간을 훼손했다. 대통령 탄핵과 수사와 재판은 증거를 외면하거나 묵살하면서, 미리 정해놓은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요식절차로 진행되었고, 법치의 외관을 빌린 정치보복은 대법원 판결이라는 형식으로 완결되었다.


  이것은 실체적 정의가 아니고, 절차적 정의도 아니다. 진실이 아니며 단순한 거짓을 넘어선 위선과 조작이다.


  박근혜 탄핵백서는 어둠과 위선의 기록이다. 전직 기자의 시각에서 대통령 사건을 정리한 것이다. 어둠에 갇힌 대한민국을 어둠의 터널에서 벗어나게 하기 위해, 그리고 희망과 번영의 자유 대한민국이 대대손손 이어지기를 기원하며 나는 이 책을 썼다.”


  저자는 서문에서 대한민국이 이룩한 성장과 번영 등 기적의 원천은 우리 선배 세대들의 피와 땀과 눈물로 쌓아올린 것이라며, “오늘의 내가 편하려고, 우리 후손들의 어깨에 빚을 걸머지게 할 수는 없다라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료회원을 모집합니다. 우종창 2020.12.08 105
공지 장진호 전투의 역사적 의미 우종창 2020.12.05 82
공지 헌법재판관 상대 손해배상소송 재판 열린다. 우종창 2020.12.01 99
20 박근혜 대통령 탄핵 원흉들의 지금은 우종창 2021.08.20 32
19 헌법재판관 손해배상 소송, 재판기일 변경 우종창 2021.05.25 103
18 「소주성」 설계자 홍장표의 염치 우종창 2021.04.15 25
» 박근혜 대통령 탄핵백서 출간…4월 9일부터 구입 가능 우종창 2021.04.06 43
16 문재인, 퇴임 후 돌아갈 곳은? 우종창 2021.01.11 143
15 7억7천만원 벌면 2억5천만원이 세금 우종창 2021.01.11 51
14 9만명 늘린 공무원…눈 올 때 어디 갔나? 우종창 2021.01.08 37
13 추미애와 청와대의 갈등…사직서 언제 제출하나? 우종창 2021.01.07 37
12 조국과 한인섭…조국의 형량(刑量)은? 우종창 2020.12.29 46
11 「삼호어묵」이 문준용을 비판하다! 우종창 2020.12.22 44
10 김종인에게 보낸 내용증명 편지 전문 [1] 우종창 2020.12.21 99
9 문재인, 윤석열 징계안 오후 6시30분에 재가 우종창 2020.12.17 37
8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 KAIST에 500억 기부 우종창 2020.12.17 35
7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 폐기」…유죄 취지로 파기 우종창 2020.12.10 65
6 문재인은 2조8천억원을 배상하라! 우종창 2020.12.10 67
5 좌파 성향 판사는 전체의 20% 정도 우종창 2020.12.08 77
4 “박근혜 대통령님. 미안합니다” 우종창 2020.11.28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