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우종창 기자의 거짓과 진실

장진호 전투의 역사적 의미

우종창 2020.12.05 10:36 조회 수 : 64


장진호 전투는 미국 제1해병사단을 주축으로 한 유엔군이 김일성의 임시 수도였던 함경남도 강계를 공격하기 위해, 개마고원의 장진호(長津湖) 일대까지 진격해갔으나, 12만 명에 이르는 중공군에 포위되어 19501127일부터 1211일까지 2주 동안 격전을 벌이다가 흥남으로 철수한 사건이다.

 

낭림산맥 동쪽에 위치한 장진군은 희색봉(2,185m), 아득령(1,479m), 유린산(1,925m), 문암산(1,852m) 등의 높은 산에 둘러싸인 해발고도 1천 미터 이상의 고원지대다. 이 지역은 10월이 되면 눈이 내리고 겨울날씨가 시작되는데, 겨울철 기온이 영하 30도 이하로 떨어져 중강진(中江鎭)과 함께 한반도에서 가장 추운 곳으로 꼽힌다.

 

1127일부터 시작된 장진호 전투에서 미() 1해병사단을 비롯한 유엔군은 17천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피해를 입었다(사망자 1,029, 실종자 4,894, 부상자 4,582, 동상 등 비전투 요인에 의한 사상자 7,338). 이러한 피해는 미군의 역사에서도 유례를 찾기 어려웠다. 미국은 1996년부터 유해발굴단을 북한에 파견해서 장진호 전투에서 전사한 미군의 유해를 발굴하고 신원을 확인하는 작업을 벌였다.

 

2020년은 장진호 전투가 있은 지 70년이 되는 해다. 중앙일보는 2020124일자에 장진호 전투 70주년, 한국인 생존 용사 인터뷰를 실었다. 장진호 전투의 역사적 의미를 기리기 위해 중앙일보 논설위원 예영준 기자가 쓴 기사를 전문, 인용한다.



 “우리는 장진호에서 패배하지 않았다위대한 승리였다

 

 70년 전 바로 이 순간, 한반도의 지붕이라 불리는 개마고원에서 처절하고 참혹하기 이를 데 없는 사투가 벌어지고 있었다. 1950년 11월 27일 시작돼 12월 11일까지 이어진 장진호 전투다미 해병 1사단과 보병 7사단이 주력을 이룬 유엔군이 인해전술의 중공군과 영하 3040도의 혹한이란 이중의 적과 맞서 싸운 극한 전투였다


 유엔군은 압록강으로의 북진을 눈앞에 두고 결국 물러설 수밖에 없었다전장에서 물러섰으니 아군은 패배한 것일까.오늘날의 대한민국에 장진호는 무슨 의미를 남겼을까미군과 중공군이 치른 전투의 참전자 중에는 소수의 한국인도 포함돼 있었다그 가운데 살아남은 두 사람의 용사와 흥남철수의 선상에서 태어난 사람을 찾아 인터뷰했다.

 

 1950년 9월 인천상륙작전에 이어 서울 수복에 성공한 유엔군은 북진을 서둘렀다도쿄의 유엔군 사령부에서 전쟁을 총지휘하던 더글러스 맥아더는 크리스마스 파티를 고향에 돌아가서 하게 해 주겠다고 병사들을 독려했다동부 전선을 맡은 미군 10군단 예하 해병 1사단이 10월 함남 원산에 상륙한데 이어, 보병 7사단이 함남 이원에 상륙해 북진을 서둘렀다그 속에 장동욱(93)씨를 비롯한 한국인들도 포함돼 있었다미군 참전으로 긴급히 편성된 카투사 1기생 800여명이었다.

 

 “부산 피난을 갔다가 징집에 응했는데 간단한 신체검사 후 K11로 시작하는 군번을 받고 바로 배를 탔다다음날 내려보니 일본 요코하마였다미군 부대에서 훈련을 받고 처음 투입된 실전이 바로 인천상륙작전이었다인천에서 수원·오산·병점을 거쳐 북쪽으로 퇴각하던 북한군과 전투를 벌인뒤 부산 수영비행장에 집결해 있다가 다시 수송선을 타고 함남 이원으로 상륙했다함흥을 점령한 뒤 곧 압록강까지 진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이로써 전쟁이 끝나고 통일도 되는구나 기대했다.”

 

 하지만 그의 예상은 오산이었다갑작스레 장진호 쪽으로 이동하라는 명령이 내려왔다중공군에 포위돼 고립되어 있던 해병 1사단을 지원하기 위해서였다해병 1사단이 포위된 것은 중공군의 유인전술에 휘말린 결과였다그때까지만 해도 미군 지휘부는 대규모의 중공군이 한반도에 주둔해 와 있는 것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장진호에 동원된 중공군 28병단은 12만명여기에 맞서는 미군은 해병대와 보병을 합쳐 3만명으로 중과부적이었다장 씨가 속한 31연대는 황초령과 고토리를 통해 장진호로 들어가 열흘 남짓 악전고투를 치렀다.

 

 “해가 지고 밤이 되는 게 두려웠다중공군은 낮에 산속에 숨어있다가 밤만 되면 나팔소리피리 소리와 함께 기습을 해왔다말그대로 벌떼처럼 새까맣게 달려들어 백병전이 펼쳐졌다낮에 제공권을 장악한 미군이 그렇게 폭격을 해도 중공군은 밤만 되면 나타났다.”

 

 적은 중공군뿐만 아니었다문제는 추위였다.

 “나도 함경도 출신이라 어지간한 추위는 견디는 편인데 장진호는 전혀 딴판이었다더운 지방 출신의 미군은 대부분 동상에 걸렸다중공군은 더 심했을 것이다그 눈밭에서도 천으로 된 신발을 신었으니까낮에 중공군 20여명이 동사체로 눈에 파묻혀 있는 것을 보기도 했다아군도 마찬가지였다트럭에 싣고온 동사자들을 한꺼번에 웅덩이에 묻는 것을 봤다입에서 저절로 기도가 나왔다.”

 

 소총 용수철이 얼어 사격이 제대로 안될 정도였고, 손이 총신에 그대로 달라붙어 조준이 힘들었다수류탄 안전핀도 제대로 뽑히지 않았다많은 병사들이 장염에 시달렸다고 미군 전사(戰史)는 기록하고 있다전투 식량을 얼음 상태로 먹어야 했기 때문이다.

 

 “연대장이 전사한 것을 비롯해 열흘 남짓 버티는 동안 많은 전우를 잃었다고 장 씨는 회고했다

철수 명령을 받은 그의 부대는 전투를 치러가며 장진호에서 120㎞ 떨어진 흥남에 도착한 뒤 배를 타고 묵호로 빠져나왔다국군 수도사단 포병에 전속된 그는 휴전 직전까지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벌인 금성지구 전투에 참전했다아군이 전멸하고 혼자 중공군 적진에 남게 돼 열흘동안 빗물을 받아마시며 버티다 탈출에 성공하는 등 생사의 기로를 숱하게 넘나들었다인천상륙에서부터 장진호 전투를 거쳐 금성전투까지 거치며 불사조처럼 살아 남은 그의 개인 이력은 6·25 전사(戰史그 자체였다.

 

 미군 통역장교로 해병 1사단에서 복무하다 장진호 전투의 처음부터 끝까지 치른 한국인도 있다. ‘존 리란 이름으로 미 해병대 전사에도 등장하는 이용연 변호사가 그 주인공이다지난해부터 미국에 체류 중인 그와는 국제전화로 인터뷰를 했다.

 

 그의 부대는 장진호 남단의 하갈우리에서 다른 부대와 고립된 가운데 사투를 펼쳤다. “하갈우리의 전투병은 2개 중대600명이 전부였는데 중공군은 1128일부터 이틀간 1개 사단 병력으로 공격해왔다하지만 우리를 이기지 못했다밤새 전투를 치르고 날이 밝은 뒤 보면 수백명씩 중공군 시체를 보았다.”

 

 그는 한국인 카투사 50명을 지휘해 무사히 철수시킨 공적이 있다

 “장진호를 넘어와 우리 해병대와 합류한 보병사단 병력중에 카투사 100명 정도가 있었다나머지 카투사는 다 전사한 것 같았다그중에서 50명을 나에게 예속시켜줬는데 철수 도중 전투가 계속되는 와중에서도 병력 손실 없이 흥남에 도착할 수 있었다.”

 

 장진호 전투는 6·25 전쟁 전체의 물줄기를 가르는 분수령이었다유엔군은 인해전술과 혹한이란 철옹성에 막혀 북진을 중단하고 남하할 수밖에 없었다어떤 전쟁 사가들은 이를 위대한 후퇴라고 기록한다하지만 이 변호사의 생각은 달랐다

 “미군이 유인 전술에 휘말려 포위당하고 철수를 한 것은 어떤 의미에서는 사실이다하지만 중공군에 5만명 사상자를 내는 궤멸적 피해를 입혔다올리버 스미스 사단장의 말처럼 우리는 후퇴를 한 것이 아니라 공격을 한 것이다다만 공격의 방향을 바꾼 것 뿐이다.”

 

 이 변호사의 평가는 이랬다

 “미군이 북진을 중단한 결과만 놓고 본다면 항미원조를 내걸고 참전한 중국이 뜻을 이룬 것으로 볼 수 있을지 모른다하지만 그건 전쟁의 일면을 본 것일 뿐이다미군이 장진호에서 물러났음에도 불구하고 28병단은 그 뒤 6개월간 남하해 오지 못했다궤멸적 타격을 입고 회복하는 데 그만큼 오랜 시간이 걸렸기 때문이다만약 그랬지 않았더라면,대구까지 밀리는 것은 시간문제였다만약 그랬다면 대한민국이란 나라가 지금 남아있을 것이라고 장담할 수 없다그래서 우리는 장진호에서 숨져간 용사들에게 많은 빚을 지고 있는 것이다.”

 

 미국에선 장진호에서 살아돌아온 소수의 생존 용사들을 초신 퓨(Chosin Few)라 부른다이 변호사도 설립 발기인으로 참여한 가운데 1980년 정식 사단법인이 결성돼 미 정부에 등록이 되어 있다초신은 장진의 일본어 발음이다당시 미군이 일본어 지도를 기반으로 작전을 했기 때문에 그렇게 명명된 것이 지금도 이어져 오는 것이다미 해병대의 정예 이지스함 중에도 초신함으로 명명된 함정이 있다장진호 전투를 결코 잊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현인 셈이다.

 

 장진호 전투와 함께 빼놓을 수 없는 것은 바로 흥남철수다미군이 철수할 때 10만여명의 북한 피난민이 자유를 찾아 함께 남하했다탱크와 대포를 내려놓고 피난민 14000명을 태워 12월 25일 크리스마스에 거제도에 도착한 빅토리아호의 이야기는 영화 국제시장을 통해서도 잘 알려져 있다그 속에 문재인 대통령의 부모도 타고 있었다이 배 위에서 5명의 신생아가 태어나 크리스마스의 기적이라 불리기도 한다그중 한 사람인 이경필 장승포 가축병원장은 기자에게 이렇게 말했다.

 

 “장진호 전투와 내 나이가 똑같습니다장진호 전투의 영웅들은 나에게 생명을 주었습니다어디 그뿐이겠습니까생면부지의 땅에서 동사(凍死)를 무릅쓰고 싸운 그들의 희생이 없었더라면 우리나라는 또 어떻게 되었을까요우리가 결코 잊어선 안 되는 게 장진호 전투입니다.”

 

 장진호 70주년을 맞은 올해는 정부 주관의 추모 행사와 별개로 민간에서도 기념사업회(회장 이재춘 전 주러시아 대사)를 꾸렸다장진호 전투가 막을 내린 11일 인천 자유공원에서 기념행사를 갖고 13일에는 거제도에서도 조촐한 기념회를 열기로 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료회원을 모집합니다. 우종창 2020.12.08 78
» 장진호 전투의 역사적 의미 우종창 2020.12.05 64
공지 헌법재판관 상대 손해배상소송 재판 열린다. 우종창 2020.12.01 80
18 「소주성」 설계자 홍장표의 염치 우종창 2021.04.15 10
17 박근혜 대통령 탄핵백서 출간…4월 9일부터 구입 가능 우종창 2021.04.06 29
16 문재인, 퇴임 후 돌아갈 곳은? 우종창 2021.01.11 51
15 7억7천만원 벌면 2억5천만원이 세금 우종창 2021.01.11 33
14 9만명 늘린 공무원…눈 올 때 어디 갔나? 우종창 2021.01.08 27
13 추미애와 청와대의 갈등…사직서 언제 제출하나? 우종창 2021.01.07 28
12 조국과 한인섭…조국의 형량(刑量)은? 우종창 2020.12.29 28
11 「삼호어묵」이 문준용을 비판하다! 우종창 2020.12.22 32
10 김종인에게 보낸 내용증명 편지 전문 [1] 우종창 2020.12.21 82
9 문재인, 윤석열 징계안 오후 6시30분에 재가 우종창 2020.12.17 27
8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 KAIST에 500억 기부 우종창 2020.12.17 28
7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 폐기」…유죄 취지로 파기 우종창 2020.12.10 56
6 문재인은 2조8천억원을 배상하라! 우종창 2020.12.10 57
5 좌파 성향 판사는 전체의 20% 정도 우종창 2020.12.08 64
4 “박근혜 대통령님. 미안합니다” 우종창 2020.11.28 92
3 김정은 상대 손해배상 판결문(1심, 2020년7월7일) file 우종창 2020.11.26 65
2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집행 정지를 명한 추미애 법무장관 발표문 우종창 2020.11.25 58